> 교육
충북 행복교육지구 사업, 공고 없이 진행 '논란'일부 시민 항의에 뒤늦게 공모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3  19:00: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지역 특색에 맞는 교육으로 정주 여건을 강화하는 충북 행복교육지구의 일부 사업이 원칙 없는 공모 절차로 진행돼 논란이다.

특히 이 같은 행정절차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항의하는 민원인에게 적절한 응대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3일 충북 청주 행복교육센터 등에 따르면 행복교육지구 사업 중 하나인 '마을 선생님 소양 과정'을 모집하면서 공식 모집 공고 없이 특정인들이 모여있는 '밴드'(인터넷 커뮤니티)에만 공고한 뒤 모집을 마감했다. 이 프로그램은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프로그램임에도 이런 공고방식을 택했다.

청주 행복교육센터에 확인한 결과, 지금껏 '밴드'만으로 모집공고를 낸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청·지자체·지역사회가 서로 협력해 지역 전체의 교육력을 높이고 정주 여건을 강화하려는 사업이 특정인들의 '짬짜미' 사업으로 진행된 셈이다.

이에 대해 민원인이 항의했지만 청주 행복교육센터에서는 문제가 개선되지 않았다. 이후 민원인은 공동 사업 주체인 청주시에도 문제를 제기했고 그제야 행복교육센터는 프로그램 일정을 연기하고 홈페이지에 정식으로 공고문을 게시했다.

모집 일정도 이달 4일부터로 변경됐으며, 모집 인원도 애초보다 배가 늘어난 200명으로 확대했다.

민원인은 "잘못된 행정절차에 대한 사과문 게시, 민원인 응대태도에 대한 사과와 시정을 요구했지만 '의견을 받아들여 재모집하기로 했으니 된 것 아니냐'며 쏘아붙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교육청 학교혁신과를 방문해 행복교육지구 업무 담당 장학사, 장학관을 만나 잘못된 행정과 민원 응대 태도에 대해 이야기했지만 '결국 재모집하기로 했으니 된 거 아니냐' '양쪽 이야기를 들어보니 입장차가 있다'며 감싸는 모습을 보였고 교육감 면담도 거부 당했다"라고 덧붙였다.

청주 행복교육센터 관계자는 "위탁업체에서 진행하는 과정인데 모집 부문에서 협조한 것일 뿐"이라며 "민원에 따라 인원을 늘려 홈페이지에 공고 후 다시 모집해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