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多 모여 多 함께 多 즐겁게'23일부터 전국생활문화축제
청주한국공예관 등서 7일동안
RC카·마을신문 등 전시 다양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2  17:26: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원장 김영현)과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이 공동 주관하며 충북도와 청주시가 후원하는'2019 전국생활문화축제'가 23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청주고인쇄박물관과 청주한국공예관 일대에서 개최된다.

일상 속에서 문화생활을 향유하는 전국 생활문화인의 잔치인 전국생활문화축제의 올해 무대는 '함께 사는 세상, 多 모여 多 함께 多 즐겁게'를 슬로건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6회를 맞아 서울에서 벗어나 충북 청주에서 열려 지역문화 활성화와 충북도민들의 문화향유 확대를 도모한다.

전국 16개 권역, 42개 기관, 240여 개 동호회, 2000여 명의 생활문화인들이 참여한다.

첫 날인 23일부터 한국공예관 1·3층에서 진행되는 특이 컬렉터들의 기획 전시와생활문화동호회들의 작품 전시가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더불어 사전 연계 홍보 행사로 충북생활문화축제의 일환인 버스킹 공연이 충북 각지에서 열린다.

특별 기획 전시 '덕후, 덕질, 성덕 展'에선 특이 컬렉터들의 수집품이 전시된다.

서울·충남을 중심으로 6000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는'RC 탱크 동호회'가 실제 전쟁에 쓰인 탱크와 트럭을 축소시킨 RC카들을 전시한다.

28~29일에는 일반 관람객들이 직접 조종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한다.

또 제주 '달그리안'의 우도 마을신문이 전시돼 우도의 역사와 문화, 사라져가는 해녀 문화 등 우도에 대한 기록을 만날 수 있다.

그 외 다양한 수집 작품도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참여 동호회들의 생활문화 전시 '내가 만들고 함께 즐기자 展'에는 충북의 '보리다온'이 참여해 빛의 각도에 따라 미적 효과를 내는 맥간 공예를, 부산의 '해운시서화동호연구회'가 족자·부채화 형태의 전통 서화를 전시한다.

이 외에도 10개 동호회가 각양각색의 작품을 전시하며 모든 전시는 축제 마지막 날인 29일까지 진행된다.

27일 마련되는 '다 모이는 날'에는 축제 준비 퍼포먼스와 충북생활문화축제의 공연이 선을 보인다.

이 날부터 29일까지 생활문화 영상제, 공예 체험, 문화 카페, 정책 홍보관이 시작된다.

28일'다 함께 하는 날'은 개막식 및 거리 퍼레이드, 동호회 간 컬래버레이션의 본 공연과 함께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어린이 공연과 질구지 거리 프리마켓 등 풍성한 즐길거리가 마련된다.

29일 '다 즐거운 날'에는 폐막식과  3개 지역의 풍물 컬래버 공연으로 전국 생활문화인들 교류의 장이 마무리된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www.everydaylifeculture.net)를 참고하면 되며 축제 참가·관람은 무료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