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충남도 "크루즈로 해양관광 새 활로 찾자"서해 215개 섬 연결 중·소규모 도입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4  19:27: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가 서해 연안 215개 섬을 잇는 중·소규모 크루즈 도입을 본격 추진한다.

24일 도에 따르면 도내 유·무인도에 체류형 관광지를 조성하고 설화 등을 활용한 관광자원을 개발, 크루즈 이용객이 머물며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다.

도의 연안 크루즈 도입 방안은 크게 네 가지다.

먼저 1박이 가능한 원나잇 크루즈나 디너·런치 크루즈 등 단기 관광용 크루즈 형태다.

승선 인원 500명 이내의 기존 소규모 여객선을 활용키로 했다.

급증하는 낚시 인구를 겨냥해 바다 낚시를 주제로 한 크루즈 운영도 모색한다.

지난 2017년 기준 전국 바다낚시객은 414만9000명이며, 이 중 71만8000명이 충남 서해에서 바다 낚시를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바다 낚시 크루즈는 다른 지역보다 경쟁력이 높은 관광산업을 연계한다.

이와 함께 가로림만에 추진 중인 국가 해양정원 등 해양관광 자원을 둘러볼 수 있는 생태관광 연계 크루즈도 추진한다.

도는 이를 위해 무인도 등 소규모 섬의 접안시설과 숙박시설 등을 보강하는 한편 여객선과 선박 소유자를 대상으로 선박 리모델링을 지원한다.

내년엔 국가 시책화 방안도 모색할 방침이다.

한준섭 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수욕장 등 전통적인 해양관광이 침체하고 있는 만큼 충남만의 해양·도서 관광자원과 연계한 연안 크루즈 프로그램을 발굴, 해양관광산업의 새 활로를 찾겠다"고 말했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