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가구 전체 소비지출서 실거주비 비중 높아져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30  19:20: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장중식 기자] 가구의 전체 소비지출에서 월세 등 실제 주거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저소득 가구일수록 주거비 비중이 30% 이상인 경우가 많았다.

30일 통계청 통계플러스(KOSTAT) 자료에 따르면, 가구의 실제 주거비(월세 등 주거시설 임차를 위해 지출하는 비용)가 소비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2.7% 수준에서 2018년 4.2%로 크게 확대됐다. 반면 연료비는 같은 기간 5.0%에서 3.4%로 축소됐다. 

기타 주거비는 2010년 3.3%에서 2016년 3.9%로 상승 추세를 이어오다 2017년 3.6%로 주춤했으나 지난해 다시 3.7%로 상승했다.

통계청 가계동향조사에서 주거비(주거·수도·광열비)는 실제 주거비, 연료비, 기타 주거비(주택유지 및 수선, 상하수도 및 폐기물 처리, 기타주거관련서비스)로 구성된다. 

이 같은 주거비 증가 속도는 전체 소비지출 평균을 웃돌고 있다.

가구의 주거비의 2010~2018년 증가율 평균은 3.2%로 전체 소비지출의 평균인 2.0%를 넘어섰다. 주거비는 소득 최하위 계층인 1분위 가구에 특히 부담이 컸다.

2018년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각 가구소득 분위별로 주거비의 절대 금액을 비교해보면, 1분위 가구의 경우 월평균 23만6천원을 지출했으며 소득 최상위 계층인 5분위 가구는 32만9천원을 지출해 5분위 가구가 약 1.4배 정도 지출이 컸다.

[관련기사]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