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주 박물관대학 개강 ‘충주 삼국문화를 품다’고구려비 등 삼국 문화유산 비교.분석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1  15:39: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11기 충주박물관대학 수강생들이 1일 세계무술박물관에서 개강식을 갖고 있다.

[충주=충청일보 이현 기자]  충북 충주박물관이 1일 충주세계무술박물관에서 교육생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1기 충주박물관대학 개강식을 가졌다.

 충주고구려비 발견 40주년을 기념한 이번 박물관대학은 ‘충주 삼국문화를 품다’를 주제로 오는 12월 3일까지 10회에 걸쳐 삼국시대 문화유산을 비교·분석한다.

 충주고구려비의 발견과 역사적 의의, 삼국시대의 충주 중원, 충주ㆍ중원지역 삼국 항쟁기 고찰 등 흥미로운 주제들로 구성됐다.

 수료 후에는 12월 10일 고구려 유적지와 한성백제박물관 답사도 마련된다.

 수강신청은 충주박물관 학예연구팀(☏ 850-3926)에 전화 접수하거나 세계무술박물관 안내데스크에서 현장 접수도 할 수 있다.

 석미경 박물관장은 “박물관대학 과정이 시민들에게 자기 발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 역사문화에 관심있는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