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농기원, 파종 전 종구 선별·소독 당부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0  19:10: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도 농업기술원이 올해 잦은 강우로 저장 종구에 마늘혹응애 등 병해충의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며 파종 전 종구 선별 및 소독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10일 충북농기원에 따르면 마늘은 저장 중에도 마늘혹응애 및 뿌리응애 등의 해충이 피해를 주는데 특히 올해 여름철 고온 다습한 기후로 인해 발생밀도가 높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씨마늘은 마늘쪽(인편)의 갈변증상(갈색으로 변한 증상)과 발근 부위에 상처가 없는 것을 선별하고, 파종전 마늘 종구소독용 살충제와 살균제를 혼합한 용액에 1시간 이상 침지해 그늘에 말린 후 파종해야 한다.또 한지형 마늘의 적정 파종시기는 10월 20일~30일이 적당하며, 늦어도 11월 상순까지 파종을 마치는 것이 좋다.

파종시기가 늦어 월동 전 발근이 불량할 경우 동해피해 및 월동 후 한해 피해를 입을 수 있으므로 적기 파종하고, 파종 후 토양에 적정한 수분이 유지될 수 있도록 포장의 관수 및 배수에도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충북농기원 마늘연구소 이승주 연구사는 "고품질 한지형 마늘 생산은 파종전 씨마늘 선별과 종구 소독에 달려 있다"며 건전한 종구를 선별하고 소독 후 적기에 파종할 것을 당부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