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단양
온달, 평강, 단양온달문화축제 성료
이재남 기자  |  753075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0  14:18: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북 단양온달문화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고구려 매력에 빠지다’란 주제로 지난 18∼20일 열린 단양온달문화축제는 10만여 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으로 추정됐다.
 이번 축제는 온달관광지와 단양읍 일원에서 40여 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온달문화축제는 온달장군 출정식을 시작으로 ,무형문화재 공연인 진천 용몽리 농요와 고구려 무예 시연, 도전! 온달·평강(RPG게임), 연극 궁을 떠난 공주와 바보온달과 평강공주(댄스컬), 마당놀이(온달아! 평강아!), 국악 버스킹, 어린이 연극(동심의 세계로), 신비한 마술 공연 등 다양한 공연이 이어지며 관람객들을 매료시켰다.
 20일 온달장군 최후 전투 퍼포먼스에 이어 온달장군의 넋을 달래는 진혼제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특히 이날 처음으로 선보인 온달 상여·회다지 놀이는 전통복장의 선소리꾼과 64명의 상여꾼이 장례식 모습을 재현해 이색적인 풍경을 연출했다.
 요즘 아이들에겐 다소 생소할 수 도 있는 온달장군의 혼을 달래는 제사인 노제와 상여꾼들이 발을 맞춰 돌며 흙과 석회를 다지는 회다지는 전통 장례식을 재미있게 경험하는 신선한 기회가 됐다.
 주 행사장인 온달관광지의 고구려 테마존에서는 난전, 대장간, 주막, 병장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를 경험한 관람객의 호평이 이어졌으며 고구려 복식 체험은 남녀노소 모두에 가장 큰 인기를 끌었다.
 이밖에 무료 셔틀버스와 셔틀택시 운행, 유모차 및 휠체어 대여, 행사장 쉼터 등도 운영해 방문객의 편의와 안전을 고려한 명품 행사가 됐단 평가다.
 김대열 단양문화원장은 “온달문화축제에 수많은 나들이객이 찾아와 단양의 대표축제와아름다운 가을을 전국에 홍보할 수 있었다”며 “이번 축제는 지역 기관단체와 자원봉사자의 적극적인 참여가 성황을 이루는데 밑거름이 됐다”고 말했다./단양=이재남 기자
 

이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