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주시 무료 와이파이망 확대 박차관광지ㆍ호암택지 등 58곳 내년 1월 개통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1  13:54: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 기자]  충북 충주시가 연말까지 체험관광지와 호암택지 등 58곳에 무료 공공와이파이 망을 구축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내년 1월 서비스 개통을 목표로 충주고구려비전시관ㆍ충렬사ㆍ목계나루ㆍ자연생태체험관 등 관광지 12곳, 호암택지개발지구 20곳, 버스정류장과 보건지소 등 26곳에 공공 무선 인터넷망을 구축 중이다.

 무선기기 확산과 모바일 무선인터넷 사용 급증으로 무료 와이파이서비스 수요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생활SOC사업의 하나로 추진하고 있다.

 앞서 주요 공원과 관광지, 시내버스 등 174곳에 무선인터넷망을 구축한 데 이어 연말 추가 구축이 완료되면, 총 232곳에서 누구나 무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서비스지역은 시 홈페이지 'Good충주-생활정보-공공WiFi 안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과 관광객의 SNS 이용과 관광 정보 검색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정보 소통공간 확대로 정보 이용 접근 격차를 해소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