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청주공예비엔날레, 내일 '헝가리의 날'공예 작품·전통무용 등 볼거리 '다양'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4  18:25: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 기자] 충북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가 10월의 마지막 주말을 맞아 초대국가인 '헝가리의 날'을 필두로 전통 공예 페스티벌과 반찬등속 이야기까지 나들이에 적합한 프로그램들을 진행한다.

올해의 초대국 별로 '초대국가의 날'을 진행해온 조직위는 지난 8일 '중국', 16일 '덴마크'에 이어 오는 26일 오후 2시 문화제조창 3층 테라스에서'헝가리의 날'을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는 주한 헝가리대사관의 안드레아 칼만 참사관을 비롯해 헝가리 예술 아카데미 큐레이터 샤러 에르뇌와 응용예술학과장 세네시 이슈트반, 도예가 니머 율리아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초대국가관에 전시된 헝가리의 공예작품을 집중 조명하는 이 자리에선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도예가 율리아 니머의 작품 소개와 강연, 헝가리의 전통무용 공연 등이 펼쳐진다.

'이어주는 손'이 주제인 헝가리관에서는 금속, 유리, 도자, 종이 등 전 장르에 걸친 공예작가 56명의 작품 70여 점을 선보이고 있다.

헝가리 전통무용 공연은 오후 2·4시 두 차례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4시 마지막 공연은 각 전시장을 순회하며 관람객 앞에서 즉석 무대를 선보이며 동유럽의 이국적 분위기를 전할 예정이다.

여성 중심의 '카리 카조', 남성 중심의 '점프 댄스', 민속춤 '차르다시' 등 몸으로 마음을 표현하기 좋아하는 헝가리 민족 특유의 정서를 엿볼 수 있다.

'헝가리의 날'을 비롯해 청주공예비엔날레는 다양한 행사들과의 컬래버레이션으로 관람객을 한층 즐겁게 할 계획이다.

25~27일, 문화제조창 C 야외광장에서 펼쳐지는 전통공예 페스티벌을 비롯해 25일 오후 2시와 26일 오후 5시 동부창고 36동에서는 전시와 만들기·시식 체험으로 채워지는 '100년 전 청주 음식문화 체험 반찬등속 이야기'가 진행된다.

비엔날레 참여 작가의 스페셜 아트프린팅을 받을 수 있는, 정북동 토성의 '오재란 작가와 함께하는 우리 가족 움집 짓기'도 26~27일 오후 1~4시 진행한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