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민주당 충북도당 "자유한국당
황영호 위원장 망언 사죄하라"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4  18:47: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4일 "자유한국당 황영호 청주청원 조직위원장은 망언에 대해 즉각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황 위원장이 극우성향 단체 집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미친X'라는 욕설을 수차례 쏟아냈다"면서 이 같이 요구했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망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자제력 잃은 막말과 욕설은 국민들에 대한 언어폭력"이라고 황 위원장을 비판했다. 

이어 "한때 청주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황 위원장이 이성을 회복하고 최소한의 품위와 금도를 지켜주길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이번 망언에 대해 대국민사과를 하고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덧붙였다.

황 위원장은 지난 2일 청주 상당공원 인근에서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 주최로 열린 정권 규탄집회에 참석해 "조국이라는 희대의 사기꾼·악마 같은 놈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했다"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격한 비난을 쏟아낸 바 있다.

그는 "문재인 하는 것을 보면 정말 물어뜯고 싶고, 옆에 있으면 귀뽀라지(귀싸대기)를 올려붙이고 싶다"고 하기도 했다.

청주시의회 의장을 지낸 황 위원장은 최근 한국당의 청주청원 조직위원장에 임명돼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