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세종
자율주행특화스마트도시 세종, 프랑스와 '맞손'세계적 명성 모빌리티사 '이지마일'과 업무협약 체결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5  13:53: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장중식 기자] 세종시가 프랑스 국적의 세계적 모빌리티 회사인 이지마일(Easymile) 사와 손을 잡고 자율주행 특화 스마트시티 조성과 관련한 기술교류 및 연구개발에 나선다.

유럽순방길에 오른 이춘희 시장은 프랑스 파리 메르디앙호텔에서 지마일 사 에릭 위카트(Eric Wicart) 글로벌이사와 자율주행 관련 공동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지마일 사는 자율주행셔틀 전문기업으로, 레벨 4의 자율주행 플랫폼, 임베디드시스템, 첨단도로 인프라, 관제·모니터링시스템 등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적 선도 기업이다.

이지마일사는 자율주행셔틀버스 '이지10'을 개발, 전 세계 29개국에서 150만명의 승객을 운송한 실증경험을 갖추고 있어 자율주행 특화 스마트시티 조성을 세종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번 협약으로 이지마일 사의 선진 기술을 활용해 자율주행셔틀 서비스 기반의 새로운 교통체계로 혁신을 이끌고, 세종시와의 산업적 협력 모델을 통해 글로벌 자율주행 시장 선점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이밖에도 △세종시 자율주행 특화 스마트시티 공동 협력·참여 △이지마일 사 자율주행 하드·소프트웨어 공유·지원 △자율차 산업정책 및 상용화에 힘을 모으게 된다.

이 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전 세계 교통시스템의 혁신과 자율주행 조기 상용화를 위한 큰 걸음을 내딛게 됐다"며 "자율주행 실증 및 상용화 생태계와 실증 테스트 기반이 잘 갖춰진 세종시의 장점과 이지마일 사의 자율주행 기술을 잘 접목해 세계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율주행 상용화 노하우 접목을 위해 유럽 출장길에 오른 이 시장은 자율주행 다국적 기업인 에이치엔티(HNT)사와 자율주행 분야 협력체계 구축 및 투자유치 방안을 논의했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