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단양
단양 가곡면 보발재 가을 길 인기
이재남 기자  |  753075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16:26: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단양=충청일보 이재남 기자] 충북 단양의 가을 길 사진이 인터넷에서 회자되며 사진 작가와 단양을 찾는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지역의 많은 관광명소는 오갈때 다른 느낌이지만 이맘때에 꼭 들러야 할 곳이 가곡면 보발재 가을 길이다.

가곡면 보발재는 봄·가을 드라이브를 즐기기에 좋으며 봄에는 알록달록한 야생화가 흐드러지고 가을에는 울긋불긋 단풍 길이 펼쳐진다.

그 중에서도 보발재 풍경의 백미는 소백산 자락이 추색에 물드는 가을날이다.

보발재 길은 예부터 구인사로 향하는 험준한 고갯마루였다.

힘들게 오른 고갯마루 정상에서 내려다보는 도로의 전경이 아름다워 사진을 찍는 사람들에게 소문이 났고 얼마 전엔 보발재 전망대까지 생겼다.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구불구불 도로가 마치 오색단풍 속에 숨어 뱀이 똬리를 튼 듯 보이며 탄식이 나올 정도로 그 절경이 아릅답다.

특히 보발재 야경이 사진에 담기면 매우 독특한 작품이 된다.

지난 2017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해 대한민국 구석구석의 다양한 매력을 홍보할 우수 관광사진 100점에 선정됐고 김재현씨의 '굽이굽이 단풍길'이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굽이굽이 단풍길'은 형형색색의 가을 정취와 충북 단양군 보발재의 길을 조화롭게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군 관계자는 "소백산, 월악산, 금수산 등 단양의 명산에 단풍 절정은 지났지만 여전히 곱게 물든 단풍이 있어 가을의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다"며 "이번 주말 아름다운 단양 길 따라 여행하고 힐링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3)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윤진한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http://blog.daum.net/macmaca/2575

(2019-11-06 23:55:27)
윤진한
한국은 유교나라.불교는 한국 전통의 조계종 천민 승려와 주권없는 일본 불교로 나뉘어짐.1915년 조선총독부 포교규칙은 신도.불교.기독교만 종교로 인정하였는데,일본항복으로 강점기 포교종교는 종교주권 없는상태http://blog.daum.net/macmaca/2632
(2019-11-06 23:55:02)
윤진한
단풍놀이는 어디까지나 유교 24절기인 상강에서 비롯된 유교문화권의 전통 풍습. 산에 간다고 절에 찾아가면 않됨.유교문화권의 24절기중 하나인 상강(霜降). 서리가 내리며 전국적으로 단풍놀이가 오랫동안 행해지며,낙엽의 시기입니다. 양력 2019년 10월 24일(음력 9월 26)은

상강(霜降)입니다.

http://blog.daum.net/macmaca/2785

(2019-11-06 23:54:27)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