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충남도, 年 60만원 농어민수당 도입양승조 지사,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대책 발표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20:30: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양승조 지사가 'WTO 개도국 지위 포기'와 관련한 대응책을 발표하고 있다.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가 농어민수당을 도입하는 등 정부의 세계무역기구(WTO) 농업 부문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 방침에 따른 농민 불안 해소에 나섰다. 

양승조 지사는 6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WTO 개도국 지위 포기'와 관련한 농업 분야에 예상되는 문제점을 짚어보고 관련 대응책을 발표했다.

충남도는 내년부터 연간 60만원(추정) 수준의 충남형 농어민 수당제도를 도입하고, 추후 지급 규모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72세 이하인 여성 농업인 바우처(20만원) 지원대상 연령은 75세까지로 늘려 혜택 범위를 확대했다.

기존 쌀 중심인 보조금 지급 정책을 밭작물과 연계해 개편하고, 밭작물 육성사업에 66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 농촌 복지시설을 확대하고 국내 농산물 소비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 방침대로 WTO 개도국 지위를 포기하면 그동안 특별품목으로 보호했던 농산물 관세가 인하된다.

충남에서 생산하는 주요 농산물의 수입 관세가 대폭 인하돼 타격이 불가피하다.

지난 해 기준 충남은 전국 쌀 생산량의 18.9%를 차지하고 있으며, 마늘과 인삼 비중은 12.8%, 11.3%로 각각 집계됐다.

농민 보조금 지급 비율도 생산액의 6.7%에서 2.5%로 축소해야 한다.

정부가 농민들에게 지급할 수 있는 한 해 보조금이 1조4900억원에서 8195억원으로 대폭 줄어든다.

보조금 대부분이 쌀 직불금인 점을 고려하면 쌀 소득보전제도 운용에 상당한 문제가 드러날 것으로 충남도는 예상했다.

양 지사는 "개도국 지위를 우리 농업 보호막으로 믿어온 농민들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전국 쌍 생산량 20%가량을 차지하는 충남도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농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가·보완할 것"이라며 "더욱 살기 좋은 행복한 충남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