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靑 국민청원, 2년 2개월 만에
총 68만여 건…日 평균 851건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19:30: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지난 2017년 8월 19일부터 운영해온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총 청원 건수은 지난 달 20일 현재 68만9273건으로 집계됐다.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가 국민청원 관련 통계를 모아 6일 발표한 '데이터로 보는 국민청원'에 따르면 하루 평균 851건의 청원이 접수됐다. 분석 방법으로는 구글 애널리틱스를 이용했다. 

'동의'를 표한 수는 9162만 7244건에 이른다. 하루 평균 24만 5586명이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를 방문해 하루 평균 11만 3120명이 동의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이 묻고 정부가 답한다'는 방식으로 진행한 이 사이트에 정부 답변의 조건을 충족한 20만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 수는 124건이었다.

국민청원 사이트 방문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만 18세~24세 방문자는 29.3%, 만 25세~34세 26.1%, 만 35세~44세 20.4%로 집계돼 만 18세~44세의 방문자가 전체 방문자의 75.8%를 차지했다.

연령대별 방문 유입 경로는 저연령대 일수록 소셜미디어 및 커뮤니티를 통한 방문자 비율이 높고 고연령대의 경우 직접방문 비율이 높았다.

만 18세~24세의 경우 페이스북(24.02%)을 선호하고, 다른 연령에서는 이용하지 않는 유튜브(4%)를 통해 청와대 국민청원을 방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연령층이 주로 이용하고 있는 커뮤니티는 '웃긴대학', '일간베스트', '인스티즈' 등이다. 만 25세~34세의 경우 페이스북(10.89%)뿐 아니라 네이버 카페(9.32%)를 유사한 비중으로 이용했고,  '뽐뿌', '보배드림', '일간베스트' 등을 통해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를 방문했다.

동의 수 기준으로 만 18세~24세는 인권·성평등 분야 청원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만 25세~34세는 정치개혁, 인권·성평등, 육아·교육 분야에 관심이 높게 나타났다. 

청원 수 기준은 정치개혁 관련 청원이 인권·성평등 관련 청원을 앞섰으나 동의 수 기준으로 는 인권·성평등이 정치개혁을 앞서는 양상이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