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여학우 성희롱 … 초등생에겐 막말청주교육대 익명 대자보에 일부 가명으로 공개
특정인 외모 평가도 … 대학 측, 사실 확인 나서
박장미 기자  |  jmp08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0  18:06: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청주교육대학교 남학생들이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우를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학교가 사실 확인에 나섰다.

지난 8일 청주교육대에는 '여러분들의 단톡방은 안녕하신가요?'라는 제목의 익명 대자보가 붙었다.

3장 분량의 대자보는 "최근 내부고발자를 통해 일부 남학우들의 남자 톡방 존재를 알게 된 후 큰 충격과 상처를 받았다"며 "단톡방에 있는 남학우 중 5명의 언행을 고발하고, 모두에게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일부를 발췌해 가명으로 공개한다"는 내용이다.

이와 함께 문제가 된 발언들을 대화 형식으로 정리해 첨부했다.

대자보에 따르면 남학생들은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단체대화방에서 여학우들의 외모를 비교하거나 비하하면서 성적·여성 혐오 발언을 했다.

특정 여학생의 사진을 게재하고 외모를 평가하는 내용도 있다.

지난 5월 교생 실습 과정에서 만난 특정 초등학생을 '사회악'이라고 표현하거나 '한창 맞을 때' 등의 말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 같은 일부 남학생들의 대화는 지난 8월 다른 여학생이 이 대화방에서 오간 내용을 알게 되면서 멈췄다.

대자보 게시 학생은 "15일 자체 수거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재 대자보는 떼어진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학은 이번 사안에 대한 정확한 사실 확인과 함께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 본격적인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학교 관계자는 "유사 사례가 있는지도 확인하겠으며, 추후 이런 일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조처하겠다"고 말했다.

박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