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옥천
옥천군, 내년부터 보훈수당 지급 확대순직군경 유족수당 등 신설
공상 공무원도 매월 5만원
수혜자 1170여명으로 늘어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3  14:33: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옥천=충청일보 이능희 기자] 충북 옥천군은 국가유공자의 예우를 위해 순직 공무원 유족과 공상 공무원 수당을 신설했다고 13일 밝혔다.

민선 7기 군수 공약사업의 일환으로 지난달 '국가보훈대상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내년 1월부터 지급한다.

군은 지난해 조례를 개정, 순직군경 유족 수당 등 7종의 수당을 신설했다.

이로써 옥천군 보훈 수당을 받는 국가유공자는 현재 1150여 명에서 내년 1170여 명 이상으로 확대된다.

이번 조례 개정으로 그동안 보훈 예우에서 소외됐던 일반직 공무원과 검사·소방 등 특정직 공무원, 유족이 혜택을 받게 됐다. 

옥천군의 보훈수당 지급 확대는 음성군에 이어 도내에서 두 번째다. 다른 지자체로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군은 다음 달부터 소식지 등 각종 매체를 통해 홍보에 주력하고 내년 1월 25일부터 순직공무원 유족과 만 65세 이상의 공상 공무원에게 각 월 5만원의 보훈 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다만, 중복 지원을 피하기 위해 '옥천군 참전유공자 지원 조례' 등 군 보훈 관련 조례에 따른 중복 대상자일 경우는 한 가지 수당만 지급한다.

현재 옥천군은 참전유공자, 전몰군경 유족, 독립유공자 유족, 순직군경 유족, 만 65세 이상 공상 군경에게 매달 10만원을 준다. 

만 65세 이상 보국 수훈자에게는 매달 5만원의 명예수당을 지급한다.

유공자 본인 사망 때, 참전유공자 배우자와 무공수훈자 배우자, 만 65세 이상 보국 수훈자 배우자에게는 매달 5만원을 준다. 참전유공자 사망 때는 30만원의 위로금을 일시금으로 지급한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