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보은
보은서 스포츠·관광 접목 행사 개최국제 오리엔터링·런트립 진행
심연규 기자  |  sim770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7  16:12: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보은=충청일보 심연규 기자] '2019 아시안컵&월드랭킹 국제 오리엔티어링 대회 및 런트립(RunTrip)' 등 다채로운 행사가 충북 보은군 속리산 일원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보은군이 진행하는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오리엔티어링 대회는 대한오리엔티어링연맹(회장 김상수)이 주최하고 오리엔티어링 러버스클럽(대표 차윤선)이 주관해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런트립(RunTrip)은 16일 하루 일정으로 진행됐다.

 오리엔티어링은 지도와 나침반을 가지고 목적지를 찾아가는 야외 스포츠다.

 빠른 독도법과 판단력, 지력, 체력을 동시에 겨루는 경기다.

 1918년쯤 스웨덴에서 시작돼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중국·대만·홍콩 등 50여 명의 아시아 국가 선수와 스웨덴, 러시아, 프랑스, 콜럼비아에서 초청된 유명 선수들이 참가했다.

 16일 오후1시 솔향공원에서 스프린트(단거리) 경기를 시작으로 Maze-O 게임(미로 게임), Night-O(밤 게임), 미들디스턴스(중거리) 등 다양한 형식의 경기가 진행됐다.

 보은군 스포츠사업단 방태석 단장은 "스포츠와 관광을 접목한 새로운 방식으로 보은군 홍보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런트립(RunTrip)은 달리기(Run)와 여행(Trip)을 결합한 합성어로, 여행 코스를 마라톤처럼 달리면서 떠나는 신규 관광 콘텐츠다.

 이번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 공모사업을 통해 최초로 런트립이라는 새로운 여행 콘텐츠를 개발한 '러닝전도사' 안정은씨와 일반인 및 러닝동호회원 80여 명은 속리산 법주사와 삼년산성을 달리면서 보은군의 관광지를 즐겼다.

심연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