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홍성
홍성군, 시 승격 주제 국회 간담회 열어'도청 소재지 시 승격 가능한가? 주제 국회 정책간담회
조병옥 기자  |  cbo52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7  16:49: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홍성=충청일보 조병옥 기자] 충남 홍성군은 지난 14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홍성·예산)과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이 주최하고 홍성,무안군이 공동 후원하는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의원 회관에서 '도청 소재지 시 승격 가능한가?'라는 주제로 정책간담회를 개최해 홍성,무안 양군 담당 과장이 시 승격 입장발표자로 나서 필요성의 당위성을 역설하고 공동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 승격을 준비하고 있는 홍성군은 무안군과 함께 지방자치법에 '군사무소 소재지의 면은 읍으로 할 수 있다'는 규정과 같이 '도청소재지 군은 시로 할 수 있다'로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한 시 승격을 공동 추진 중에 있다.

 홍성군에서는 지역 최대 현안인 만큼 이용록 부군수, 시 승격 추진위원회 김창규부위원장 및 위원, 관계 공무원 30여 명이 국회로 향했으며 행정안전부 자치분권지원과장 및 전문가, 부처 관계자들도 다수 참석해 시 승격 방안 논의에 대한 큰 관심을 나타냈다.

 이 자리에서 홍성군은 시 승격 당위성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했다. 먼저 군은 문재인 정부의 중요 공약사항 중 하나인 자치분권 및 균형발전 과제인 내포신도시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을 위해 시 승격은 필수 조건이라고 역설했다.

 특히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 중 충남도 지역개발 계획에 홍성군이 거점육성형 지역으로 포함된 만큼 정부개발 투자와 민간부분의 투자 촉진을 위해 도시 브랜드 가치향상을 위한 시 승격이 필요하다. 또 10만 군민과 함께 시 승격을 통한 내포신도시의 명품도시화, 기업투자 유치확대, 병원 학교 등 도시 생활 인프라 확대 등 지역 발전을 간절히 염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시 승격 추진으로 충남의 수부도시, 충남의 중심에 우뚝 서겠다"며 "로드맵에 따라 민선 7기 내 시 승격 추진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군은 지난 해 11월 같은 처지에 있는 전남 무안군과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한 시 승격을 위해 공동 업무 추진협약을 체결하고 12월 무안군과 공동으로 청와대, 국무총리, 국회에 지방자치법 개정을 건의한 바 있으며 지난 4월 주민중심의 시 승격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시 승격 활동에 돌입하고 있다.

조병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