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서산
성일종 국회의원'자한당 국정감사 우수의원'선정언론 선정 '2019년 국정감사 만점 평가 의원'과 자한당 우수의원 선정
송윤종 기자  |  ehyun0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7  16:50: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산·태안=송윤종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서산·태안)은 '올해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으로 선정됐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성 의원은 지난 달 실시된 올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여러 실정들에 관한 지적과 함께 머니투데이 선정 '2019 국정감사 더300 스코어보드 만점 평가 의원들'에 선정되는 등 언론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성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가짜뉴스의 본산이 되고 있는 국무조정실 △공공금융기관과 소프트웨어 업체 간의 불공정계약 관행 △지난 10년간 아무런 실적 없이 인력과 예산만 낭비하고 있는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사업 △현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정책으로 인한 안면도 초지 훼손 우려 △국가보훈처의 하재헌 중사 공상판정 등 다양한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이런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대안까지 제시하는 정책국감으로 이끌었다는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아울러 성 의원은 지난 10월 15일 한국자산관리공사 국정감사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관련된 새로운 사실을 밝혀낸 바 있다.

 성 의원이 밝힌 바에 따르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족은 2001년 이후 한국자산관리공사로부터 100여 차례 넘게 채무 독촉 등을 받았지만 한 번도 변제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특히 조 전 장관 모친은 2014년 캠코의 채무 독촉 전화를 받고 "능력이 없어서 못 갚는다"고 말한 뒤 7개월 뒤에 부산 해운대 빌라를 차명으로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성 의원은 "올해 국정감사는 '조국감사'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행정부의 문제점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그대로 전달하겠다는 마음으로 국정감사에 임했다"며 "입법·제도개선 및 행정부 감사라는 국회의원 본연의 역할에 앞으로도 충실하게 임하고 국민을 위한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윤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