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강호축' 강원-충북-전북 수소경제 선점 맞손관련 에너지 활용 확대 역량 등
생태계 조성 위한 광역적 협약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7  19:15: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강원도와 충북, 전북도를 연결하는 '강호축' 3개 광역자치단체가 수소경제 선점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시종 충북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지난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강호축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은 에너지 신산업을 이끌어 갈 수소산업 중심축 비상을 위해 상호 적극적으로 협력하고자 마련됐다.

3개 광역자치단체는 협약에 따라 수소경제 활성화 및 수소에너지 활용 분야 확대를 위한 역량 결집, 강호축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광역적 협력 사항을 추진한다.

기술 정보교류를 통한 상호 활용 및 연계 협력으로 수소분야 선도 역할을 하는 것도 협약 내용이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의 '2019년 수소융복합단지 실증사업' 등에 대비한 광역자치단체의 상호 유기적인 협력과 수소 관련 사업의 원활한 추진,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을 함께 모색한다.

수소융복합단지는 광역자치단체별 수소에너지 관련 기업과 기관들이 상호 긴밀한 협력관계를 통해 기술 혁신, 기술 상업화 등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 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충북은 '수소 모빌리티 클러스터' 분야 공모에 신청했다. 

충북은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지난 10월 2040년 그린수소 생산 전국 1위(200만t), 2030년 수소 모빌리티 시스템 생산 전국 1위(70만대), 수소 안전·표준화 메카 구축을 핵심전략 목표로 충북 수소에너지 클러스터 연구용역을 수립했다.

또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수소융복합충전소 구축 사업(124억원)과 이동식 수소충전소 개발 및 실증시설 구축 사업(43억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강원도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강원대와 함께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 분야를 공모했다. 

전북은 '수소 생산 클러스터' 분야 공모에 신청했다.

이들 광역자치단체는 영역별 수소경제권을 조성해 연계·공유할 경우 정부 신에너지 사업을 주도하며 수소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지역 기업, 대학, 연구기관, 한국가스안전공사 등과 연계 협력을 강화하고 강원·전북도와 정보교류 및 광역적 협력 사항을 발굴 추진해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