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치매, 장애로 규정해 지원 확대 필요"'치매人은 장애인이다'
오제세 의원, 포럼 개최
관련법 개정 방안 모색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7  18:44: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국회의원(청주 서원)은 27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1세미나실에서 '치매人은 장애인이다'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한국치매협회 회원들을 비롯해 관련 기관·단체 관계자, 치매환자가족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치매질환의 장애등록을 위한 관련법 개정방안 모색에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오 의원은 "치매는 다른 질환과 달리 환자 본인의 인간 존엄성을 무너뜨리고 생존까지 위협하며 가족까지 함께 고통 받는 심각한 질환"이라며 "치매를 국가 돌봄으로 전환한 만큼 치매를 하나의 장애로 규정해 지원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지역사회중심 돌봄서비스는 재가에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라며 "그러나 방문요양시간은 3시간 정도로 극히 제한적이며 장애인 주차장 이용 불가로 치매환자의 안전 또한 위협받고 있어 재가 돌봄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포럼에선 김성윤 대한노인정신의학회 이사장과 최호진 대한치매학회 총무이사가 '치매는 장애질환이다의 의학적 근거'를 주제로 치매환자와 장애인을 의학적 측면에서 비교하고 치매인의 장애인 등록 필요 이유에 대해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유혜숙 포근한재가노인복지센터 대표와 박일근 치매가족대표가 '치매 장애등록의 복지적 필요성', 손친근 한국치매협회 사무총장은 '치매를 위한 장애등록 관련 법 개정 제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치매환자는 고령인구 증가에 따라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현재 약 70만명인 치매환자는 2030년 127만명, 2050년 271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