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반려견도 톡소플라즈마증 감염 주의하세요대전보건환경硏, 반려견 250두 검사 인수공통전염병 12건 검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8  16:44: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고양이를 통해 주로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졌던 톡소플라즈마증(인수공통전염병)이 반려견에서도 검출돼 주의가 요구된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9월부터 최근까지 반려동물 축제 현장과 동물병원 내원 반려견 250두를 대상으로 진드기 매개 질환인 라임병, 아나플라즈마증, 에르리키아증과 모기 매개 질병인 심장사상충증, 톡소플라즈마증 등 인수공통전염병 검사를 진행해왔다.

검사 결과 심장사상충증에 3마리, 아나플라즈마증에 2마리, 그리고 톡소플라즈마증에 7마리 등 모두 12마리가 인수공통전염병에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가장 많이 검출된 톡소플라즈마증은 일반적으로 고양이 분변을 통해 사람이나 다른 동물에 전파되는 전염병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번 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 결과 고양이뿐만 아니라 반려견도 톡소플라즈마증에 다수가 감염된 것으로 나타나 반려견 견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전재현 대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진드기와 모기에 대한 주의도 필요하지만, 산책 시 목줄을 하지 않고 산책하는 경우 다른 동물의 배설물에 접촉해 인수공통전염병에 감염되기 쉽다"며 "반려견과 산책 시 반드시 목줄을 하고 배설물이 생겼을 경우 즉시 수거해 혹시 모를 인수공통전염병 방지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