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동정
한국철도 감병근 KTX 기장 300만㎞ 무사고 운전 달성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8  18:53: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왼쪽)이 6일 오후 부산역에서 무사고 300만㎞ 운행 기록을 달성한 감병근 KTX 기장을 격려하고 있다.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한국철도(코레일)는 부산고속철도기관차승무사업소 소속 감병근 KTX 기장(58)이 300만㎞ 무사고 운전 기록을 달성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이날 부산역에서 300만㎞ 무사고 운전 기록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사장 표창과 포상금을 전달했다.

감 기장은 이날 오후 3시 45분쯤 부산 차량기지에서 부산역으로 가는 KTX H148 열차 운전 중 범일역을 지나며 300만㎞ 무사고 운행기록을 세웠다. 

300만㎞는 지구 둘레를 75바퀴, 서울역에서 부산역 구간(423.8㎞)을 3539회 왕복 운행한 거리다. 매달 1만㎞씩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25년간 근무해야 이룰 수 있는 성과다. 

역대 300만㎞ 무사고 달성자는 지난 2013년 4월 16일 박병덕 KTX 기장, 2017년 11월 1일 문석길 KTX 기장, 지난 해 10월 29일 박영수 KTX 기장 등 3명이 있다.

1980년 19살의 나이로 입사한 감 기장은 1986년 기관사로 임용됐다. 2003년 11월 고속열차 기장이 되고 16년간 KTX를 운전하고 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300만㎞를 단 한 번의 사고 없이 운전하는 것은 성실함과 투철한 안전의식이 뒷받침돼야 가능하다"며 "국민안전을 책임지는 업무인 만큼 더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열차 운행을 위해 힘써 달라"고 말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