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충북도·도의회 사무처 조직개편 단행세부안 확정 내년 1월 1일 진행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25  18:06: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도 본청과 도의회 사무처의 조직개편이 내년 1월 1일 단행된다. 개편을 위한 세부적인 내용이 확정된 데 따른 것이다.

25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와 도의회 조직개편을 위한 모든 절차가 마무리됐다. 행정기구 설치· 지방공무원 정원 등의 조례와 시행규칙이 일부 개정됐다.

우선 경제 분야의 업무를 강화하기 위해 정무부지사 명칭을 '경제부지사'로 변경했다. 경제 관련 업무를 총괄한다.

도 본청은 신성장산업국이 신설됐다. 미래산업 선점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경제통상국을 '경제'와 '산업' 분야로 분리 신설했다.

신성장산업국은 산업육성과, 신성장동력과, 에너지과 등 3개 과(課)로 이뤄진다.

일부 과는 명칭이 변경된다. 바이오산업국 바이오정책과는 바이오산업과, 바이오산업과는 화장품천연물과, 산단개발지원과는 바이오산단지원과로 바뀐다.

환경산림국 수질관리과는 수자원관리과로, 소방본부 소방종합상황실은 119종합상황실로 이름이 변경된다.

새로운 업무를 추가로 맡은 과도 있다. 법무혁신담당관은 지방세 납세자보호관 제도 운용, 산업육성과는 반도체·자동차·소재부품 육성 업무를 한다. 도로과는 지속가능한 기반시설 관리 기본법 관련 업무를 총괄한다.

이 같은 내용의 조직개편이 마무리되면 도청은 기존 2실 8국 1본부에서 2실 9국 1본부로 바뀐다. 53개 과는 변함이 없다.

지방공무원 정원도 조정했다. 신속한 업무 추진을 위한 전담 직원 확충과 소방현장 인력 보강 등을 위해서다.

총정원은 4041명에서 4139명으로 98명이 늘어났다. 본청은 32명, 직속기관 54명, 사업소 4명, 출장소 1명 등이다.

도의회 사무처 정원은 입법정책담당관 신설로 71명에서 78명으로 7명 증가했다.

입법정책담당관은 위원회별 장·단기 현안과제 연구, 조사·분석자료 지원, 입법활동 정책지원 및 정책 개발에 관한 업무 등을 한다.

도 관계자는 "본청과 도의회 사무처 조직개편을 위한 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개편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