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영동
설 연휴 영동 명품 힐링 여행지 '주목'와인터널·옥계폭포 등 '각광'
양산팔경 금강 둘레길 인기
스트레스 풀고 활력 재충전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0  15:52: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영동=충청일보 이능희 기자] 설을 맞아 귀향·귀성길에 들를 만한 충북 영동군의 명품 힐링 여행지가 주목받고 있다.

영동의 명품 와인이 소재이며 길이 420m로 규모로 조성한 영동읍 매천리 와인터널은 겨울에도 쾌적한 실내 관람 여건을 자랑한다.

영동와인이 가진 다양한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으며, 전시, 시음, 체험, 판매 등이 한곳에서 이뤄지는 등 와인과 미디어 예술이 조화됐다.

명절 당일인 25일만 휴무이고, 전후 연휴 기간에는 정상 운영한다. 

영동읍 과일나라테마공원 내에 조성한 '세계과일조경원'은 아열대와 열대 식물 57종 230그루의 다양한 식물이 식재돼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겨울이지만 화려하고 생동감 있는 분위기 속에서 바나나, 파인애플, 파파야 등 친숙한 열대과일·식물을 만날 수 있으며, 연휴에도 자유롭게 둘러 볼 수 있다.

박연폭포라고도 불리는 심천면 옥계폭포는 영하권을 맴도는 겨울이 되면 30m의 높이에서 쏟아지는 물줄기가 얼어 얼음기둥으로 변신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제각각의 산세와 풍광을 뽐내는 곳이지만 이곳의 겨울 정취를 느껴본 이들에게는 한겨울이 오히려 더 반갑게 느껴진다.

양산면에는 강선대, 여의정 등 양산팔경 비경을 품은 '양산팔경 금강 둘레길'이 있어 금강의 물길을 따라 걸으며 빼어난 경치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수령 100년 이상의 소나무 1000여 그루가 우거지고, 비단처럼 흐르는 금강과 어우러진 송호관광지는 감성 코스로 인기를 끌고 있다.

황간면에는 달도 머물다 간다는 월류봉과 그 주위 둘레길이 유혹한다.

깎아 세운 듯이 절벽에 우뚝 솟은 월류봉(400.7m)의 정취는 한 폭의 산수화를 연상케 하며, 뛰어난 풍광과 잘 조성된 산책코스로 많은 이들을 불러모으고 있다.

인근 매곡면 국지도 906호선에 위치한 괘방령에는 '장원급제길'이 있다.

조선시대 영남 유생들의 과거 응시 길목으로, 2005년 군이 '장원급제길'이라 이름 짓고 돌탑을 세운 후부터 큰일의 성공을 희망하는 이들이 즐겨 찾고 있다.

성공과 합격의 기운이 담긴 숨겨진 명소로, 잠시 들러 새해 소망과 가족의 안녕을 기원하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수 있다.

이들은 겨울에도 특별한 정취와 매력이 가득한 영동만의 관광명소들이다. 

군 관계자는 "영동에는 장시간 차량 운행에 지친 귀성객들에게 힐링과 여유를 줄 수 있는 작은 여행지들이 많다"며 "연초 바쁘고 어수선했던 마음은 잠시 내려놓고, 소중한 사람들과 따뜻한 시간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