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신종 코로나' 감염 확산에 청주시립예술단 공연 취소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04  18:53: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 기자] 충북 청주시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가속됨에 따라 이달부터 다음 달까지 추진 예정이던 시립예술단 공연을 취소 또는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우선 시립국악단의 '3대 악성을 만나다'(기존 2월 13일 대공연장)는 오는 5월로 연기한다.

시립교향악단의 '사랑의 세레나데'(기존 2월 14일 청주아트홀), 시립무용단의 '브런치 콘서트'(〃 2월 26일 소공연장), 시립합창단의 '봄이 오는歌'(〃 3월 5일 청주아트홀),시립교향악단의 '말러 No.5'(〃 3월 12일 청주아트홀), 시립국악단의'엄마랑 함께하는 어린이 국악극'(〃 3월 19일 청주아트홀) 등 5개 공연은 취소했다. 시는 다수의 관람객이 밀집하는 공연장의 특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기존 예매자에게는 개별 통보하고 환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추이를 지켜본 뒤 향후 공연 진행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취소 문의는 시립예술단(☏ 043-201-0961~77)에 하면 된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