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제천
제천시, 구석기 점말동굴…관광 명소화 '추진'숲길·포토존·조형물·전시·관람시설 등 내년 '완료'
목성균 기자  |  sobak2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06  15:06: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제천=충청일보 목성균 기자] 충북 제천시가 구석기 점말동굴(충북도기념물 116호)유적 명소화를 위해 종합정비계획에 들어갔다.

6일 시에 따르면 점말동굴 관광 자원화를 위해 최근 종합정비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현석 건축사사무소에 의뢰했다. 용역기간은 4개월로 오는 6월 연구용역이 완료되면 같은 해 7∼9월 실시설계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시는 오는 10월 진입로 정비 사업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명소화 시설공사를 마칠 계획이다.

점말동굴 명소화 사업은 △숲길(300m) 정비 △포토존 △조형물 △전시·관람 시설 등이다.

제천시 송학면 포전리에 자리한 점말동굴은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구석기 유적이 발견됐다.

1973∼19870년 발굴조사에서 털코뿔이, 동굴곰, 짧은 꼬리원숭이 등 동물화석과 식물화석, 통일신라 말기 불교사료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

점말동굴은 길이가 13m 정도에 불과하고 입구가 벼랑 위에 있어 개발가능성과 관광자원으로 활용하지 못하고 고심해 왔다. 시 관계자는 "오는 5월까지 관광시설을 위해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 절차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점말동굴이 유적 명소화로 조성되면 의림지 권역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활용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목성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