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증평
증평군, 소하천 정비로 재해 예방
곽승영 기자  |  focus50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6  17:22: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증평= 충청일보 곽승영 기자] 충북 증평군이 태풍, 집중호우 등 자연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소하천 정비에 나섰다.

소하천 정비는 하천에 호안블록을 쌓아 제방유실을 막고 퇴적토를 준설하는 등 하폭 여유고가 부족한 소하천의 통수단면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증평읍 미암리 긴모랭이천, 용강리 석현천과 도안면 송정리 입장천 3곳을 대상으로 한다.

우선 긴모랭이소하천 정비사업을 올 안에 마무리 한다는 구상이다.

지난 2018년부터 32억원을 들여 추진해 온 사업이며 증평읍 미암리 일원 1.2㎞ 구간이 대상이다.

지난 해 설계를 마친 석현소하천 정비사업은 관련 부서 협의 등 인허가 절차를 밟으며 상반기 착공을 앞두고 있다.

내년 말까지 40억원을 들여 증평읍 용강리 일원 2.1㎞ 구간을 정비한다.

올해 처음 시작하는 사업도 있다.

군은 올해 도안면 송정리 입장천정비사업을 시작, 2023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1.4㎞구간 정비에 60억원을 투입하며, 지난달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했다.

오는 5월에는 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기 위한 주민설명회를 계획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소하천 정비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태풍, 집중호우 등으로부터 지역주민의 안전확보와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곽승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