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청주 코로나19 확진 부부, 용암동 롯데마트·육거리시장 등 방문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2  15:00: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충북 청주 코로나19 첫 확진자인 30대 부부가 용암동 롯데마트와 청주육거리시장 등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LH 주공아파트 9단지에 거주하는 A씨(36)와 B씨(35·여) 부부가 발열 증상을 보인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2일 자정까지 대형 마트와 전통시장 등을 방문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동선은 △17일 오후 2~3시 청주 육거리시장 주차장~떡집골목(농협) △17일 오후 5시 청주 금천동 종합문구 △18일 오후 7~8시 청주 용암동 롯데마트 △19일 택시영업(마스크 착용) △19일 낮 12시~오후 1시 10분 증평 송원칼국수 △19일 오후 3시~3시 30분 충북 식자재마트(증평) △19일 오후 4시 30분~5시 청주 델리퀸 금천점 △19~20일 택시영업(마스크 착용) △20일 오후 3시 청주 율량동 LH 주공아파트 9단지 앞 GS편의점 및 후레쉬마트다. 

현재 청주 대형마트와 증평 식당은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부부는 지난 14~15일 전북 전주에 사는 매제 C씨와 함께 충남 태안 청포대 해수욕장을 다녀왔다. 이후  '이후 C씨가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230번 환자)을 받았다. C씨는 지난 7~9일 대구에 다녀온 뒤 확진 판정받은 113번 환자의 직장동료다. 

C씨는 지난 7~9일 대구를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C씨의 연락을 받은 A씨 부부는 지난 21일 오후 4시 25분 보건소에 검체 검사를 의뢰, 22일 오전 0시쯤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A씨 부부를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했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A씨 부부의 이동 경로와 A씨 택시에 탄 승객 등을 역학조사 하고 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