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주 시민단체 “충주댐 충원교 재가설은 혈세 낭비”충사연 관광자원화 요구…수공 “안전성 문제 충주시와 협의”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1  19:50: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충원교 전경.

 충북 충주 시민단체들이 수자원공사의 충주댐 인근 충원교 철거 후 재가설 방침에 혈세 낭비라며 관광자원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충주사회단체연합회는 1일 성명을 내 “충원교 하류 1.5㎞ 지점에 올 연말 동량대교가 준공되면 (충원교의)통행량이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재가설은 혈세 낭비이자 중복된 예산 집행의 대표적 사례”라고 주장했다.

 수공은 지난 2014년부터 홍수와 집중호우 등 기상이변에 대비해 충주댐 좌안에 여수로 3개를 뚫고 수문을 새로 설치하는 충주댐 치수능력 증대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에는 충주댐 부속 시설물인 충원교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철거 후 100m 정도 상류에 재가설하는 계획이 포함돼 있다. 1980년 놓여진 충원교는 40년이 지나 노후됐고, 1992년 홍수 때 방류로 상판에 손상을 입는 등 안전상 문제가 지적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충사연은 “충주댐 하류 상수원보호구역은 충주시민 식수원으로 활용되고 있고, 많은 동식물 보호종이 서식한다”며 “특히 충원교 재가설 위치에 자연석면이 발견돼 주민 건강을 담보할 수 없는 환경적 재앙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해마다 벚꽃축제 등 많은 축제가 열리는데 충원교 재가설 시 각종 수목들의 벌목이 불가피하다”면서 “관광객 감소가 예상돼 주민들의 경제활동에도 지장을 초래할 것”으로 우려했다.

 충사연은 “신충원교 가설을 즉각 취소해 인도교 또는 자전거도로로 전환하고 조명과 분수 등 경관특화 설계로 관광명소화 해야 한다”면서 “충주댐 일원의 자연환경 보존과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수공은 현재 충원교 관리 주체인 충주시와 협의해 공사 진행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유보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

 수공 관계자는 “충원교는 경간 길이(교량의 지주와 지주 사이 거리) 등이 현행 하천설계기준의 교량 규정에 맞지 않고, 노후돼 안전상 문제를 갖고 있다”면서도 “주민들이 의견을 제시했으니 관리 주체인 충주시와 협의해 처리 방향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