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동정
괴산 중원대 보건행정학과 조문정 학생
서울 지하철 승강장서 만삭 임신부 도움
용산역서 진통 상황 우연히 목격
119 요청 뒤 마사지로 출산 도와
곽승영 기자  |  focus50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9  19:38: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괴산=충청일보 곽승영기자] 충북 괴산 중원대 보건행정학과 학생이 지하철역 승강장에서 산모를 도와 새 생명이 태어날 수 있도록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중원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지하철 1호선 용산역에서 만삭의 임신부가 진통을 느껴 전동차에서 내린 뒤 승강장 바닥에 주저앉았다.

곁에 있던 이 임신부의 남편은 당황해 "살려달라"며 급박하게 구조를 요청했다.

때마침 이곳을 지나가던 중원대 보건행정학과 2학년 조문성씨(20·사진)가 이 부부를 발견하고 달려갔다.

조 씨는 침착하게 학교에서 배운 대로 산모의 상태를 확인하고, 119에 구조를 요청한 뒤 산모를 마사지하며 출산을 도왔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과 역무원들도 달려와 새 생명의 탄생을 도왔다.

강장에서 출산한 산모와 아기는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일주일 뒤 건강하게 퇴원했다. 조씨의 선행은 익명의 제보자에 의해 뒤늦게 알려졌다.

조씨는 "위급한 상황이었지만 수업 시간에 배운 것을 떠올리며 침착하게 대응했다"며 "보건학도라면 누구나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해 다행"이라며 "더욱 열심히 공부해 훌륭한 의료인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김두년 중원대 총장은 "긴박한 상황에서 도움의 손길을 내민 조씨가 자랑스럽다"며 "학교를 빛낸 조씨를 표창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승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