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사회적 거리두기 일상 생활화가…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0  17:58: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사설] 정부가 20일부터 종전보다 완화한 형태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다. 

다음달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어가되 실천 수위를 '고강도'에서 일부 집단시설 운영제한 등을 풀어주는 '완화된 형태'로 낮춘 것이다.

종교·유흥·실내체육시설과 학원 등 4대 집단시설에 대한 '운영중단' 권고는 '운영제한' 권고로 변경했다.

해당 시설을 운영할 때는 출입 전·후 발열체크, 사람들 간 간격 유지, 공용물품 사용 금지, 환기 등 '방역지침'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교회에서는 예배를 볼 때 신도들 간 간격을 띄워야 하고 예배 전후 신도들이 모여 대화하거나 함께 식사하는 것도 해서는 안 된다.

헬스장 등 실내 운동 시설에서는 사람들 간 충분한 거리를 두도록 해야 한다.

줌바 댄스와 같이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운동은 수강생 인원 제한 등이 필요하다. 

헬스장 운동기구도 재배치하거나 붙어있는 일부 운동기구는 이용하지 못하게 하는 것도 방법이다.

이런 방역지침을 지키기 어렵다면 집단시설 이용 자체를 피하는 노력도 필요하다.

정부는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국민 스스로 집단시설 이용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해당 시설의 '이용 자제'와 '방역지침 준수'가 함께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다. 

정세균 총리는 "그간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는 어느 정도 달성했다. 신규확진자 발생은 한 자릿수인 8명까지 줄었고,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확진자는 5% 안으로 감소했다" 면서도 "안심
ㅋ할 단계는 절대 아니다. 무증상 전파의 위험이 사라지지 않았고 지난 1주간 부쩍 늘어난 사회적 접촉의 영향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러한 조치들이 나온 것은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참여한 덕분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길어지면서 경제적 손실과 일상의 피로감을 호소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일부 완화 조처는 방역과 경제적 피해를 줄이기 위한 해법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정부가 아직 신중한 태도를 보이는 이유는 방역 조치를 완전히 해제했다가 확진자가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방역 모범국으로 꼽히던 싱가포르에서도 최근 불과 일주일 만에 누적 확진자 수가 2.6배로 증가한 바 있다.

문제는 지금부터로 오는 30일 부처님오신날부터 5월5일 어린이날까지 최장 6일간의 황금연휴가 방역의 최대 고비다.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면 2차 폭발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 

한순간 방심해 어렵게 잡은 방역 승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는 엄중히 책임을 묻고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국민들도 밀접접촉을 피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할 것이다. 

"마스크 자국이 선명한 현장 의료진들의 얼굴을 떠올려 달라"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의 말을 다시 한 번 새겨야 한다.

방역의 성패는 정부의 신뢰 확보를 바탕으로 한 우리 국민들의 참여에 달렸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