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진천
"감염증 아직 종식 안 됐다"진천군, 내달 생거진천 농다리 축제 취소
예산 40억은 주변 경관 가꾸기 등 쓰기로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2  13:29: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북 진천군은 다음달 22일부터 3일 간 열기로 했던 20회 생거진천 농다리 축제를 취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코로나19가 수그러들기는 했지만 완전한 종식이 이뤄지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군은 올해 이 축제 개최를 위해 집행할 예정이었던 40억원을 농다리 일원 생태문화공원, 다목적 광장 조성에 사용하기로 했다.

농다리 축제는 해마다 6만여 명이 찾는, 진천의 대표적인 봄철 축제다.

고려 초 축조돼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돌다리인 농다리는 편마암의 일종인 자줏빛 돌을 쌓아 만들었다.

길이 93.6m, 폭 3.6m, 높이 1.2m이며 지난 1976년 충북유형문화재 28호로 지정됐다.

농다리에서 초평호를 끼고 거닐 수 있는 1.7㎞의 둘레길인 초롱길과 함께 진천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다.
송기섭 군수는 "진천의 대표 축제인 농다리 축제를 취소해 아쉽지만 코로나19를 조속히 종식하기 위
해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주변 경관을 가꾸고 편의시설을 늘린 뒤 내년에 더 알찬 축제를 열겠다"고 말했다./진천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