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해찬 "15일까지 시민당과 합당"… 슈퍼여당 현실화"비례대표 취지 살린 연합정당
제역할 다했으니 합당은 당연"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9  20:08: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민주당은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당(合黨)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곧 전 당원 투표와 중앙위원회 개최, 합동회의를 거쳐 합당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전체 300석 가운데 180석 (민주당 163석+더불어시민당 17석)을 갖는 '슈퍼 여당'탄생이 본격화 된 것이다.

이 대표는 이어 "시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취지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 만든 연합정당"이라며 "역할을 다했으니 양당의 합당은 당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오는 15일까지 선거관리위원회 합당 신고 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한편 이 대표는 미래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19석)이 무소속 의원을 영입해 별도의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견제구를 날렸다.

이 대표는 "꼼수 위성정당으로 선거제 개혁 취지를 훼손한 미래통합당이 미래한국당으로 다시금 꼼수 위성 교섭단체를 만들어 21대 국회를 시작부터 탈법과 파행으로 만들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며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민주당은 특단의 대응을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