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남 태안서 SFTS 환자 발생안면읍 거주 60대 여성 확진
郡 "야외활동 시 수칙 준수"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0  20:11: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 태안에서 야생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처음 발생했다.
20일 태안군보건의료원에 따르면 고열 증세를 보인 안면읍 거주 A씨(66·여성)의 혈액을 채취해 검사한 결과 SFTS 확진 판정이 나왔다.

지난 2013년 국내에 처음 보고된 SFTS 환자가 태안에서 발생하기는 처음이며 올해 국내 SFTS 확진자로는 7번째다.

A씨는 지난 18일 오전 11시쯤 "몸에 열이 난다"며 태안군보건의료원을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태안보건의료원은 이튿날에도 고열이 계속되자 A씨의 혈액을 채취한 뒤 아산충무병원으로 이송했다.

허종일 태안보건의료원장은 "A씨가 거주하는 안면읍에 야생진드기가 서식할 가능성이 크다"며 "가급적이면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농사나 등산·운동 등을 할 때 긴 팔 상의를 입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SFTS는 주로 4∼11월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뒤 6∼14일 잠복기를 거쳐 고열, 설사, 구토, 몸살 등의 증상을 보이는 감염병이다.

치사율이 20%에 이르고 예방 백신이 없으며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2013년 이 진드기에게 물린 환자가 처음 발생했다.

지난해까지 1089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215명(19.7%)이 사망했다. /내포=박보성기자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