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대한민국 보조공학기기 박람회 개최내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서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8  19:01: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주관하는 '15회 대한민국 보조공학기기 박람회'가 29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다.

보조공학기기는 장애로 상실되거나 떨어진 신체기능을 보완해 장애인이 안정적으로 직업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기기다.

박람회 주제는 장애인 의무고용 시행과 공단 창립 30년 주년을 기념해 '장애인 고용 30년, 보조공학으로 날개를 달다'이다.

이번 박람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키 위해 비대면 비중을 높여 기존 오프라인 박람회와 달리 온라인 방식을 함께 운영한다. 

국내외 62개 보조공학기기 업체가 참여하는 이번 박람회에서는 모두 208점의 기기를 전시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 중 기립이 가능한 작업용 전동의자차, 회의 중 특정 소리만 들을 수 있는 소리증폭기 등 4차 산업과 관련된 보조공학기기가 포함돼 있다.

행사장에서는 최신기기와 신기술을 안내받고 직접 체험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 다만 대면을 최소화하기 위해 참관 사전예약제를 운영한다.

또한 비대면 관람을 돕기 위해 유튜브 '핸풋 티브이(핸풋TV)를 통해 지난 18일부터 주요 보조공학기기를 소개하고 있다. 

1인 방송 유튜버(크리에이터)가 박람회 현장을 다니며 '보조공학기기 전시 및 직업체험관' '장애인 인식개선 토크쇼' 등 다채로운 행사를 실시간 재생(스트리밍)으로 온라인 중계할 예정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은 축사 영상에서 "이번 박람회는 장애인 직업 생활에 필요한 보조공학기기를 널리 알림으로써 장애인 고용 확대와 대국민 인식개선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비대면 방식 도입을 통해 코로나19의 위기 상황에 대응할 뿐만 아니라, 디지털 선호도가 높은 젊은 세대나 지방에 거주하는 분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