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총선 낙선 통합당 3인
'선거 무효' 소송 제기
경대수·윤갑근·최현호 "사전투표 부정 의혹"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8  19:45: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근소한 차이로 4·15 총선에서 패배한 충북지역 미래통합당 소속 낙선인 3명이 선거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28일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4·15 총선에 출마했던 통합당 윤갑근(청주 상당)·최현호(청주 서원)·경대수(증평·진천·음성) 낙선인이 대법원에 선거 무효 소송을 냈다.

당시 총선에서 윤갑근·최현호·경대수 낙선인은 각각 상대 후보에 3025표, 3334표, 3045표 차이로 뒤져 낙선했다.

이들은 투표용지의 QR코드 문제와 사전투표 부정 의혹 등을 이유로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청주지법은 이들이 제기한 투표함 증거보전 신청에 대해 인용 결정을 내렸다.

최 낙선인은 지난 25일 증거보전 신청이 인용돼 현재 투표함이 법원에 보관돼있다.

윤 낙선인의 지역구인 청주 상당 투표함은 28일 법원으로 옮겨진다.

선거 무효 소송은 대법원의 단심제로 진행된다.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대법원의 결정에 따라 봉인 해제, 재검표 등의 절차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증거보전 신청은 소송을 제기하기 전에 미리 증거를 확보하려는 절차다.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한 통합당 민경욱 의원은 최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본인을 포함한 23명을 거론하며 법원에 증거보전 신청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민 의원이 공개한 명단에는 이들 3명도 포함돼 있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