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文, 여야 원내대표 회동… 코로나 위기 극복 논의566일 만 … 상춘재 오찬 가져
21대 국회 전 여야정 협치 모색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8  20:06: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문 대통령은 28일 오후 청와대 경내에 있는 상춘재로 여야 원내대표를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며 국정 현안과 여야정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청와대 회동에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용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예정보다 1시간 20분을 넘겨 약 2시간 30분간 이어졌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와 청와대에서 만난 것은 지난 2018년 11월 5일 여야정 상설협의체 회의 이후 566일 만이며 30일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21대 국회를 개원을 앞두고 여야 간 협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상춘재는 청와대 경내에 최초로 지어진 전통 한옥으로 주로 외빈 접견 때 사용해왔다. 

이날 청와대 회동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초당적 협력과 21대 국회에서의 여야정 협치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것인 만큼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출발했다. 

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주 원내대표가 "날씨가 좋습니다"며 날씨처럼 대화도 잘 풀렸으면 좋겠다"고 하자 주 원내대표는 "김 대표가 '다 가져간다' 얘기만 안 하시면…"이라고 말해 웃음이 터졌다.

전날 민주당이 국회 상임위원장 '독식'하겠다고 주장한 것을 지적한 뼈 있는 응답이다.

문 대통령이 "빨리 들어가는 게 덜 부담스러우시겠죠"라고 분위기를 바꾸고 상춘재 앞에서 기념촬영 후 실내로 이동했다.

이날 회동에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도 합석했고, 강기정 정무수석과 강민석 대변인이 배석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