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文대통령, 2일 軍 중장 진급자 16명에 삼정검·수치 수여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2  18:28: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이득수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군 장성 수치 수여식을 가지고 중장 진급자에 삼정검을 수여했다. 삼정검 수여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한 차례 미뤄진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장 진급자 16명에 삼정검을 수여하고 수치를 달아주며 진급을 축하하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가와 국민을 바라보고 헌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삼정검을 수여 받는 준장 진급자는 총 16명으로 지난해 진급자 12명과 올해 진급자 4명이다. 육군의 박주경 군수사령관 등 11명, 해군의 이종호 작전사령관 등 2명, 공군 김준식 참모차장 등 3명이다.

수여식에는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3군 참모총장, 청와대에서 노영민 비서실장을 비롯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외숙 인사수석,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이 배석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