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전시
일상서 찾은 여유와 즐거움의 모음'전직형사 김창수 시인
'행복한 삶의 시작' 출간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3  19:11: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김창수 시인, '행복한 삶의 시작'.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지산리 산기슭에서 자연인의 삶을 보내고 있는 김창수 시인(67·사진)이 첫 시집 '행복한 삶의 시작'을 최근 출간했다.

김 시인은 유도와 태권도 등 무도 7단과 아마추어 레슬링 전국대회 5년 연속 충북 대표 출전이라는 선수경력의 경찰관으로 26년 간 재직했다.

강력계 형사 업무를 담당하다 몸을 다쳐 정상적인 활동이 어려워지자 명예퇴직했다.

이후 15년 전부터 전원 생활을 하며 틈틈이 긍정과 배려, 부부 간의 애틋한 사랑을 녹여 내 쓴 시를 모아 첫 시집을 선보이게 됐다.

'행복한 삶의 시작'에는'당신은 어떻습니까', '긍정이란 그 길', '아내의 빈 자리'등 230여 편의 시가 수록돼 있다.

김 시인은 "경찰관 재직 당시 장애 판정 후 스스로 절망하고 좌절해 사람을 만나기조차 꺼려지는 등 몸과 마음이 쇠약해지기도 했다"며 "하지만 행복은 긍정적인 사고에서 비롯된다는 사실을 깨달은 후 후 일상에서 여유와 즐거움을 찾게 됐다"고 술회했다.

그는 "살아오면서 순간 순간 보고 듣고 느낀 것들을 편안하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짧게 표현했다"고 출간 소감을 전했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