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진천
진천군, 장마철 대비 농작·시설물 관리 철저 당부
김동석 기자  |  dolldoll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1  17:24: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북 진천군이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집중호우에 의한 피해가 없도록 농작물과 시설물 관리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1일 군 농업기술센터은 "논, 밭 주변의 농수로를 정비해 배수가 잘 되도록 해야 한다"며 "경사지는 토양 유실을 막기 위해 비닐 등을 덮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침수가 우려되는 논과 무너질 우려가 있는 논두렁은 물꼬를 낮게 조정해 물 빠짐이 잘 되도록 하고 물에 잠긴 벼는 가능한 빨리 벼 잎 끝만이라도 물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물을 빼 줘야한다.
 

 집중호우가 내린 후에는 흰잎마름병, 도열병 등과 같은 병충해 발생의 위험이 크므로 방제에도 철저를 기해야 한다.
 

 밭작물과 채소류도 습해 예방을 위해 배수로를 깊게 설치하고 이랑을 높여 물 빠짐을 좋게 해야 한다.
 

 또 지주를 단단하게 해 쓰러짐을 막아줘야 하고 수확기에 들어선 작물들은 많은 비가 내리기 전에 수확을 마쳐야 한다.
 

 축사는 주변 배수로 정비와 축사 내 전기시설을 점검하고 사료가 비에 맞지 않도록 안전한 장소로 이동시켜 보관해야 한다.
 

 농기계는 침수되지 않도록 보관에 유의하고 만일 침수되었을 경우 시동을 걸지 말고 물로 깨끗이 닦은 후 습기를 없애고 전문가의 점검을 받은 후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시설하우스는 강풍 피해 예방을 위해 비닐하우스를 밀폐해 끈으로 튼튼히 고정하고 주변 배수로 점검을 미리 실시해 침수되지 않도록 대비 해야 한다. 
 

 비가 그친 후 침·관수된 하우스는 신속히 배수작업을 하고 깨끗한 물로 작물과 기자재 등을 씻은 후 작물별로 적용약제로 방제해야 한다.
 

 군 농기센터 관계자는 "올해 장마 기간은 예년보다 길어질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농작물 및 시설물 관리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며 "군에서도 지역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천=김동석기자

김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