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안심밴드 떼고 출국 시도
30대 女 자가격리자 적발
청주서 인천공항까지 이동
미국행 비행기 탑승 전 잡혀
곽근만 기자  |  shrek2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1  19:29: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곽근만기자] 충북 청주에서 코로나19 안심밴드를 떼고 인천국제공항까지 이동한 30대 여성이 출국 직전 경찰에 붙잡혔다. 

1일 청주시에 따르면 흥덕구 강내면에 거주하는 A(33·여)씨가 지난달 30일 오전 5시쯤 거주지를 이탈, 청주역에서 오송역까지 기차로 이동한 뒤 오전 7시44분 오송역에서 KTX를 타고 서울역까지 이동했다.

미국행 비행기를 타려고 한 A씨는 이날 오후 4시쯤 인천국제공항 내 캡슐호텔에서 공항경찰에 붙잡혔다.

지난달 26일 청주역에서 한 차례 적발된 A씨는 안심밴드를 떼고 서울역과 인천국제공항까지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A씨를 보건소 구급차로 청주로 이송한 뒤 해외 입국자 임시생활시설인 충북도자치연수원에 입소시켰다. 

A씨는 이탈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해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20일 미국에서 입국한 A씨는 4일 낮 12시까지 자가격리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시는 A씨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추가 고발했다. 

자가격리 조치 위반 때에는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곽근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