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트렌드
‘뽀빠이’ 이상용, 1살 연상 부인 “저녁 9시부터 새벽 4시까지 결혼하자고 빌어”
윤아람  |  ya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4  15:25: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TV조선)

방송인 이상용이 부인과의 러브스토리를 고백했다.

 

4일 재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이상용이 출연해 대학교 1살 선배인 아내를 공개했다.

 

이날 이상용은 “아내를 부르기 위해 도봉산에 집 한 칸을 하루 만에 지었다. 그게 4월 30일이다. ‘누나 밖에 못 나가, 여기 간첩 세 명이 산에 왔대. 나가면 죽어’라고 겁을 줬다. 못 도망가게 하려고. 저녁 9시부터 결혼하자고 빌어서 새벽 4시에 응답받았다. 그래서 바로 결혼했다”고 입을 열었다.

   
▲ (사진=ⓒTV조선)

이어 이상용의 부인이 등장했다. 남편을 위해 방송 출연을 결심한 아내 윤혜영은 연예인 못지 않은 아름다운 미모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상용 부인은 제작진의 연상이라는 말에 “아니다. 출생년도는 같은데 내가 생일이 4개월 빠르다”고 해명했다. 이에 이상용은 “그래도 한 살이지 뭐”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상용은 “아내가 성격이 참 무던하다. 그래서 나 같은 남자와 참고 살았다. 아내가 참 예쁘지 않나. 80이 내일 모레인데 이 정도면 되지 않았나. 나에게 이런 여자를 줬다니 내가 참 고맙게 생각한다”고 아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상용 부인 윤혜영 씨는 “사랑을 하게 되면 콩깍지가 씐다고 하지 않나. 그래서 그런 지 모르겠는데 그렇게 됐다”고 미소 지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