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현금영수증 건당발급액 감소..소액거래 양성화
박광호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9.09  17:43: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현금영수증의 전체 발급 규모와 건수가 늘고 있는 가운데 건당 발급액은 줄고 있어 현금영수증이 소액거래의 양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9일 국세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현금영수증 전체 발급 건수는 5억4천885만건이었고 전체 발급 규모는 20조9천383억원으로 건당 평균 발급액은 3만8천149원이었다.

현금영수증의 건당 발급액은 처음 도입된 2005년 상반기 3만8천423원에서 2005년 하반기 4만3천170원으로 상승한 뒤 지난해 상반기 4만1천402원, 지난해 하반기 4만1천643원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다시 3만원대로 내려갔다.

또 올해 상반기에 발급된 현금영수증의 건당 금액별 비중을 보면 1만~3만원 미만 42.1%, 1만원 미만 28.5%, 5만원이상 15.2%, 3만~5만원 미만 14.1% 등의 순으로 3만원 미만이 70.6%에 달했다.

국세청은 건당 발급액 감소는 소액 거래에서도 현금영수증 발급이 늘어나고 있다는 의미로 현금영수증이 소액 거래의 양성화에 상당한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현금영수증 전체 발급액이 2005년 18조6천억원에서 2006년 30조7천억원으로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는 지난해 동기보다 42.9% 늘어나 올해 전체로는 4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광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