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민주, 명의도용 논란으로 확전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10.04  18:40: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이 동원경선 논란으로 파행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인제 후보를 제외한 다른 후보측이 공동으로 선거인단 명의도용 의혹을 제기함에 따라 경선 파행 사태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이에 따라 대통합민주신당에 이어 민주당도 동원경선에다 명의도용 논란까지 닮은꼴 양상으로 진행되는 등 범여권의 경선판 전체가 불법선거 공방으로 얼룩지는 양상이다.

조순형 신국환 김민석 장 상 후보는 4일 이인제 후보측 김모 여성특보가 개입해서울 강서지역 당원 등 4천700여명의 명의를 도용, 선거인단을 불법등록한 의혹이 있다며 중앙당에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4명의 후보는 오전 중앙당에 '명의도용 유령선거인단 의혹 진상조사 및 조치 요구서'를 제출했고, 명의도용 의혹이 사실일 경우 경선일정을 중단하고 해당후보는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지만 중앙당 선관위 확인 결과, 문제의 강서지역 선거인단은 이 후보가 아닌 다른 후보측에서 접수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상황은 반전됐다.

조 후보 등 후보 4명이 이 후보를 겨냥, 선거인단 명의도용 의혹을 제기했으나 정작 문제의 선거인단은 이 후보가 아닌 다른 후보측에서 접수한 것으로 드러나면서조 후보 등이 '자충수'를 둔 듯한 양상이 전개된 것이다.

이 후보측은 이에 대해 "선관위에 확인한 결과, 문제의 강서지역 선거인단은 이후보가 아닌 김민석 후보 등이 접수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근거없는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즉각 반격에 나섰다.

이기훈 대변인은 "문제의 김모 특보는 '선거인단 수천명을 확보했다'며 우리에게도 한때 명부를 주겠다고 했으나 우리는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이를 거절한 바 있다"며 "다만 선거인단 명부 접수 종료 이후에도 김씨가 이 후보를 돕겠다고 하길래 특보직을 준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사실이 이런데도 다른 후보들이 이 후보에게 의혹을 뒤집어 씌우는 구태정치를 서슴지 않고 있다"며 "조 후보 등이 근거없는 정치공세로 자멸해가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조 후보 등은 이 후보측 특보가 연관된 만큼 원인제공자인 이 후보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다시 반박했다.

조 후보측 장전형 대변인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선거인단 명의도용이라는 불법적인 사태가 발생했고, 이 후보측 특보가 개입된 만큼 이 후보가 경위에 대해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김민석 후보도 "문제의 김씨가 이 후보측 특보라는 사실도 몰랐고, 김씨가 선거인단을 접수시키고 싶다고 하길래 이를 전달받아 중앙당에 전해준 것"이라며 "이 후보측 특보가 명의도용 선거인단을 우리에게 전달한 것 자체가 불순한 의도를 깔고 있으며 우리는 피해자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