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천안
휴가철 '버려지는 반려동물'천안, 주민피해도 덩달아 증가
박상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8.02  18:34: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휴가철을 맞아 천안지역에는 반려동물인 개와 고양이를 버리는 건수가 늘어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올해 버려진 반려동물은 지난 1월 44마리, 2월 57마리, 3월 66마리, 4월 54마리, 5월 97마리, 6월 104마리, 7월 131마리로 모두 553마리에 달한다는 것.

이는 지난 한 해 버리진 800여 마리의 약 70% 수준으로 심각한 수준에 달하고 있다.

올해 유기된 반려동물 가운데 170마리는 새 주인을 찾았고, 42마리는 주인이 찾아갔으며, 나머지는 341마리는 안락사나 학술용으로 제공됐다.

유기된 반려동물이 지난 2008년 550마리, 2009년 674마리, 2010년 859마리로 해마다 증가하면서 이를 처리할 예산도 지난해 1억 원에서 올해는 1억 1500만 원으로 늘었고, 올해 들어 지난 7월까지 3390만 원이 들어갔다.

새 주인이나 원 주인을 찾지 못할 경우 버려진 반려동물들은 10일 공고 후 순종과 외견상 좋아 새 주인을 찾을 수 있는 것을 제외하고는 안락사 후 사체를 처리해 마리 당 15만 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가고, 분양돼도 10만 원 정도 경비가 소요된다.

휴가철을 앞두고 지난 5월부터 매달 유기동물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휴가지로 동반하기 어려운 불편함과 방치가 주원인이며, 반려동물을 맡길만한 시설이 부족하고, 설사 맡긴다 해도 하루 1만 원 정도에 달하는 비용이 부담스러운 것도 한 몫하고 있다.

농촌지역의 경우 과수원 등을 임대한 임차인들이 계약기간이 끝나면 키우던 반려동물을 버리고 가 들개형태로 돌변해 가축을 공격하는 사례도 발생해 시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또, 경기침체가 이어지면서 반려동물에 대한 사육비 부담과 질병에 걸릴 경우 치료비 부담으로 버리고 있고, 늙어서 처리가 곤란해 의도적으로 애완동물을 버리는 현상까지 더해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현재 2개 광역자치단체에서 반려동물 가운데 애완용을 대상으로 구입 시 등록제를 시범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앞으로 반려동물 등록제가 입법화되면 반려동물이 발견될 경우 주인을 찾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유기동물의 주인을 찾을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처벌을 할 수도 없고, 개와 같은 유기동물들이 배회하다 광견병을 옮기거나 사람과 가축을 해칠 수 있어 포획을 하지 않을 수도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천안=박상수기자


박상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