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昌 `朴 충분히 이해`..측근들은 '함구'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11.12  17:05: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무소속 이회창 대선후보측은 12일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이 후보의 대선 출마에 대해 "정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 극도로 말을 아꼈다.

이 후보가 박 전 대표의 발언을 전해 듣고 "이런 상황에서 그 분은 그렇게 말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한 것을 제외하고는 어떤 다른 언급도 없었다. 함구령이 내려졌다고 할 정도로 철저한 입단속이 이뤄진 분위기였다.

이 후보의 `공식 언급'이 나오기 전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 후보의 충정을 더 이해한다면 이 후보의 뜻이 잘 전달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던 한 측근은 이후 자신의 발언 취소를 요청해오기도 했다.

이혜연 캠프 대변인도 "지금 이 후보가 말한 상황,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가 예상을 깨고 이회창 후보 출마의 부적절성을 직접 언급한 만큼 다소간의 `섭섭함'을 표시할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섭섭함은 물론 그 같은 감정의 일단으로 비칠 수 있는 어떤 언급도 자제한 것.

그만큼 박 전 대표와 끝까지 각을 세우지 않겠다는 신중함이 묻어나고 있는 대목이다.

이미 이 후보는 출마 선언에서 "경선에 승복하고 당 화합을 깨서는 안된다는 박 전 대표의 입장을 이해한다"고 언급하면서 "어느 날엔가 서로가 뜻이 통하는 날이 반드시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며 `연대를 위해 기다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만큼 이날 발언에 흔들리지 않고 그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것.

또 박 전 대표가 이 후보의 출마에 대해 "한나라당도 그간의 여러 가지를 뒤돌아보고 깊이 생각해 잘 대처해야 할 일이라고 본다"고 언급한 것은 이명박 후보가 갖고 있는 문제점이 출마의 주 이유라고 밝힌 이회창 후보의 입장을 지지한 것 아니냐는 긍정적 해석을 했을 법도 하다.

다만 겉으로 드러난 이 같은 `태연함'에도 불구하고 캠프는 박 전 대표의 발언이 전해지자 발언이 나온 상황과 발언 전후의 맥락 등을 알아보느라 부산하게 움직이는 등 민감한 모습을 보였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와 지지 기반이 상당 부분 겹치는 박 전 대표가 이명박 후보의 화해 제스처에 화답하는 모양새가 되면서 지지율 제고 전략에 차질이 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앞서 강삼재 전략기획팀장은 sbs라디오 `백지연의 sbs전망대'에 출연, "(박 전 대표가 어느 한 쪽을 지지하는 듯한 행보를 보이면 지지율에) 변수는 된다고 본다"면서 "(박 전 대표가) 저희의 충정을 헤아리고 이해했으면 하는 마음은 있다"며 `구애'의 심정을 숨기지 않았다.

한 핵심관계자도 기자와 만나 `박 전 대표가 호응해 당이 화합 분위기로 가면 캠프로서는 좋을 게 없지 않느냐'는 질문에 "사실을 사실이 아니라고 말하기는 그렇고..."라며 한나라당의 화합 분위기가 이 후보측에는 호재가 아니라는 솔직한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