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오피니언 > 기자의눈
작은학교 살리기 택한 산척·신니
이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2.04  19: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의 4개 면지역 중학교를 묶어 기숙형중학교를 설립하겠다는 교육청의 계획을 산척·신니면 주민들은 거부했다.

스스로 대상교에서 제외되는 길을 택한 산척·신니중의 운명이 어떻게 전개될 지 관심이 모아진다.

교육청 산하 적정규모학교육성추진단은 학생 수 감소에 따라 교육의 질이 저하되는 현상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는 부서다.

추진단은 대체로 세가지 방식의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

몇몇 소규모 학교를 합쳐 기숙형학교를 세우는 방법, 인근 학교끼리 통합하는 방법, 그리고 올해부터 추진되는 작은학교 살리기가 그것이다.

앞의 두 방법은 피통합지역 학교의 폐교를 수반하지만 작은학교 살리기는 소규모학교에 특성화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자생력을 갖춰 학생이 찾아오는 학교로 변화시키는 방법이다.

규모화를 통해 교육의 질을 높이자는 방법과 교육의 질을 높여 규모화를 달성하겠다는 상반된(?) 정책이지만 도달하고자 하는 목적지는 같다.

이와 관련 충북도의회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작은학교 살리기 조례를 제정했고, 지금은 관련 계획을 수립하는 단계를 밟고 있다.

기숙형을 거부한 산척·신니면 주민들은 작은학교 살리기에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 몇 달간 고향 중학교의 위기를 온 몸으로 겪으며, 동문회를 중심으로 산척·신니중 살리기에 주민들의 뜻이 모아진 것이다.

모두가 알고 있듯 소규모 학교들의 존폐 위기는 농촌의 위기에 다름 아니다.

작은학교 살리기로 농촌 살리기를 택한 산척·신니면 지역에 충북도와 충주시의 아낌없는 지원을 기대한다.



/이현 충주주재 기자




이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