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5월 주택대출 1조2천억 감소잇단 규제 영향‥중기는 두달 연속 7조 증가
충청일보  |  ccdaily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6.07  20:12: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계속되는 주택담보대출 규제로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1조2000억원이나 감소해 월간기준으로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

이에 반해 중소기업 대출은 두달 연속으로 7조원 이상 증가했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5월말 현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217조356억원으로 한달새 1조2천억원이 감소했다.

4월에 191억원이 줄어든데 이어 두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간 것이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두달 연속 감소한 것도 처음이며 월간 감소규모가 1조2000억원에 달한 것도 전례가 없는 일이다.

한은은 "신규 아파트 분양 등에 따른 집단대출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개별 대출의 순상환이 이뤄졌고 일부 은행의 대출채권을 매각하면서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5월에 각종 기념일이 많았던 탓에 마이너스통장 대출이 1조4000억원 가량늘어 전체 가계대출 잔액은 1840억원 증가를 나타냈다.

주택담보대출의 급감에 따라 은행의 입장에서 유일한 자금운용처로 남아 있는 중소기업 대출은 5월에도 큰 폭의 증가를 이어갔다.

중소기업 대출은 4월 한달간 7조982억원이 증가해 한은의 관련통계 작성 이후최대 증가폭을 기록했으며 5월에도 7조1천459억원이 증가했다.

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이 두달째 7조원 이상 증가한 것 역시 전례가 없는 일이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