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월요일아침에
현명하지 못한 사람들<월요일 아침에>한병진 대전선병원 정신과
한병진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8.03.16  18:19: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인관계에서 경험하는 갈등 때문에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의 말을 들어 보면, 거의 예외 없이 자신은 경우를 따지고 사리분별을 하면서 행동하는데 상대방은 그렇지 못하기에 자신이 힘들다고 호소한다.

자신이 잘 해 볼래야 잘 해 볼 수가없을 정도로 어이없이 행동하는 시댁식구들, 이상하고 독선적인 성격으로짜증나게 하는 가족들, 괴팍한 성격으로 힘들게 하는 직장 상사 등 자신들을둘러싸고 있는 사람들의 어이없는 생각과 행동 때문에 사이가 좋을 수가 없다고 호소한다.

문제의 원인은 항상,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들이라고 강변하면서 듣고 있는 사람에게 자신은 잘하고 있는데 내 입장에 놓이면 누구나그럴 수 밖에 없을 거라고 주장하는 듯하다.

자신은 잘못 한 게 없다고 주장하는사람들의 말을 그들이 주장하는 그대로 받아들인다면, 그 사람들이 옳은 사람들이다.

상대방이 이해 할 수 없는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라고 이해 해 줄 수는 있을것이다.

하지만 필자가 하고 싶은 말은잘못 한 게 없고 옳을지는 모르지만 현명하지는 못한 사람이며 삶에서 그만큼은 실패하고 있는 사람이라는 사실이다.

현명한 사람은 자신이 옳다고 주장하기 보다는 왜 자신이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조화롭게 꾸려 나가지 못할까하고 생각한다.

원인을 따지고 다른 곳에 원인이 있으니 그렇다고 결론 지으며 하소연하는 것에 멈추지 않고, 자신과 관계한사람들과 왜 조화를 이루어 내지 못했을까를 찬찬히 살펴보며 혹시 경직되고 타협을 고려하지 않는 견해에 억매였거나, 감정에 휩싸인 채 말과 행동을한 것이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 한 것은없었을까를 숙고한다.

어떤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이 다른사람들에게 있다는 관점은, 자신의 문제를 느끼지는 않게 되어 자존심에 손상을 주는 통찰을 피할 수 있다.

하지만 갈등상황의 원인이 자신의소유가 아니고 타인의 소유라는 생각은 자신이 문제 해결을 주관 할 수가 없다는 절망적인 면을 내포하고 있는 것이다.

다른 사람들을 변하게 하는 건 자신이 변하는 것보다 몇 배나 어려운 일이고 결국 문제해결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하게 되고 자신은 이럴 수밖에 없다고 포기하고 주저앉게 된다는 걸 현명한 사람들은 잘 알고 있다.

따라서 진정으로 똑똑하고 지혜로운사람들은 문제가 자신의 내부에 있기를 바라고 그런 관점에서 상황을 바라본다.

이렇게 문제를 밖에서 찾지 않고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그래서 변화의가능성이 더 많은 내부에서 찾는 사람들은 사실 열등감이 덜해서 자존감이어느 정도 형성된 사람들이라고 할 수있다.

남 탓을 하면서 자신이 옳다고 호소하는 경향이 강할수록, 자신의 문제가발견되면 자존심 전체가 흔들릴 정도로 자신을 취약하고 결점이 많은 사람으로 인식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하겠다.

한병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